팬지꽃

조회 수 63 추천 수 0 2018.09.11 12:40:23

KKBcdl3.jpg

 

팬지꽃

 

허공에 높이 떠 있습니다.

내려갈 길도, 빠져 나갈 길도

흔적없이 사라진 뒤

소문에 갇힌 섬입니다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살려주세요

한 주일 만에 나선 오후의 외출에서

꽃상자 속에 담긴 꽃들을 만났습니다

 

서양에서 들여온 키 작은 꽃들

가혹한 슬픔을 향하여

 

벌거벗은 울음빛으로

피어 있었습니다

말 못하는 벙어리

시늉으로 피어 있었습니다.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푸른 달빛 아래

문득문득 나를

가만히 바라보면

지는 세월 아쉬워

나는 너무 작은 사람

꽃이 졌다

한가지 소원

청솔 그늘에 앉아

그대를 위하여

팬지꽃

편히 잠들지 못하는

오늘은 이제 나도

중요한 건요

떠나가는 배

이 세계의 불행

꽃그늘에 앉아 너를

눈멀었던 그 시간

내 마음인 줄은

안부가 그리운 날

까막 눈알 갈아끼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