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달빛 아래

조회 수 66 추천 수 0 2018.09.13 03:36:54

7fC8Cp5.jpg

 

마음 설레는 달밤입니다

 

도반의 웃는 얼굴

소쩍이의 울음소리

투명한 공기의 향기로움

무엇 하나 할 것 없이

내 안에 들어오네요

 

꽃잎이 지네요.

밤안개가 밀려오네요.

흩날리는 꽃가루에

사박 걸음으로 다가오는

님의 향내음

 

바람이 부네요.

풍경소리가 들리네요.

저 멀리 숲 속에서

아련히 들려 오는

님의 목소리.

 

별이 지네요

밤은 깊어 가네요.

푸른 달빛 아래

물위에 그려지는 님의 얼굴.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푸른 달빛 아래

문득문득 나를

가만히 바라보면

지는 세월 아쉬워

나는 너무 작은 사람

꽃이 졌다

한가지 소원

청솔 그늘에 앉아

그대를 위하여

팬지꽃

편히 잠들지 못하는

오늘은 이제 나도

중요한 건요

떠나가는 배

이 세계의 불행

꽃그늘에 앉아 너를

눈멀었던 그 시간

내 마음인 줄은

안부가 그리운 날

까막 눈알 갈아끼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