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보다 진한 빛깔로

조회 수 62 추천 수 0 2018.09.03 03:33:59

nrFkvei.jpg

 

우리가 사랑을 한다는 건

 

그대가 건네주던 커피한잔에

나의 가을 송두리째 가두었으니

아아, 언제까지나 무채색으로 남을 이 가을

 

바람같은 목소리로 노래 불러주던 사람이여

결코 내 사람일 수 없는 그대와 나...

정녕 어떤 인연으로 세상에 왔을까

 

까닭없이 혼자 울게 되는 것

단풍보다 진한 빛깔로

낙엽보다 쓸쓸하게 떨어지던 눈물

그 눈물에 젖는 건 내가 아니라 그대였다

 

사랑은 허공이며 그 허공에

모든 것을 얹을 수도 있는 것

 

잊는다는 건 세상의 문 하나를 여는 것

끝없는 상실감에 비로소 내가 보이는 것

 

사랑을 한다는 건 세상의 문 하나를 닫는 것

끝도 없이 가을이 길어지는 것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5 즐거운 무게 소리새 2018-09-04 58
34 저는 당신을 생각할 소리새 2018-09-04 59
33 그 사람 앞에는 소리새 2018-09-04 54
32 눈물보다 더 투명한 소리새 2018-09-04 56
31 훈훈한 사랑의 빛을 소리새 2018-09-04 57
30 바람으로 살아라 소리새 2018-09-03 59
29 꽃잎 지던 날 소리새 2018-09-03 62
28 비가 개인 후에 일에 소리새 2018-09-03 54
27 그대는 아주 늦게 소리새 2018-09-03 57
26 내 안에 그대 살듯이 소리새 2018-09-03 67
25 사랑이란 생각조차 소리새 2018-09-03 63
24 편지 소리새 2018-09-03 56
23 현실 속에 생활 속에 소리새 2018-09-03 61
» 단풍보다 진한 빛깔로 소리새 2018-09-03 62
21 평범하지만 우둔하진 소리새 2018-09-03 62
20 천상에서나 볼까말까할 소리새 2018-09-03 61
19 항상 당신이 어디에 소리새 2018-09-02 66
18 꽃나무 하나 소리새 2018-09-02 65
17 그저 세월이라고만 소리새 2018-09-02 70
16 내 손에 들려진 신비의 소리새 2018-09-02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