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에 그대 살듯이

조회 수 67 추천 수 0 2018.09.03 15:52:42

Ii7jQKp.jpg

 

눈을 감아도 보이는 그대

 

향기를 흔들고 섰는 그대

눈 감아야 보이는 그대

 

내 안에 그대 살듯이

그대안에 내가 살듯이

강을 건너고 있는 그대를

나는 눈을 감고야 만난다

 

그리움은 그리워 할수록

그리운 길이 열리나니

그대 그리운날은

가만히 눈을 감는다

 

향기는 흔들수록

더욱더 향기롭고

아픔은 이룰수록

상처만 더하는것.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5 즐거운 무게 소리새 2018-09-04 58
34 저는 당신을 생각할 소리새 2018-09-04 59
33 그 사람 앞에는 소리새 2018-09-04 54
32 눈물보다 더 투명한 소리새 2018-09-04 56
31 훈훈한 사랑의 빛을 소리새 2018-09-04 57
30 바람으로 살아라 소리새 2018-09-03 59
29 꽃잎 지던 날 소리새 2018-09-03 62
28 비가 개인 후에 일에 소리새 2018-09-03 54
27 그대는 아주 늦게 소리새 2018-09-03 57
» 내 안에 그대 살듯이 소리새 2018-09-03 67
25 사랑이란 생각조차 소리새 2018-09-03 63
24 편지 소리새 2018-09-03 56
23 현실 속에 생활 속에 소리새 2018-09-03 61
22 단풍보다 진한 빛깔로 소리새 2018-09-03 62
21 평범하지만 우둔하진 소리새 2018-09-03 62
20 천상에서나 볼까말까할 소리새 2018-09-03 61
19 항상 당신이 어디에 소리새 2018-09-02 66
18 꽃나무 하나 소리새 2018-09-02 65
17 그저 세월이라고만 소리새 2018-09-02 70
16 내 손에 들려진 신비의 소리새 2018-09-02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