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으로 살아라

조회 수 59 추천 수 0 2018.09.03 22:35:59

CnnIuY4.jpg

 

바람으로 살아라

 

너,

그렇게 바람으로 살아라.

 

수 억년을 헤메돌다

남해바다 따쓰한 모래밭

사각이는 모래틈에

얼굴 묻고 울어도 좋을

그런 바람으로 살아라.

 

해가 뜨고

노을 짐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남해바다 외딴섬

동백의 눈매를 닮은

불 붙는 바람으로 살아라.

 

언제나

일렁이는 그 가슴

풀어 헤치며

풀어 헤치며

처연히 젖은 그 목소리로

그 울부짖음으로

웅크림 없는

투명한 바람으로 살아라.

 

나는 너의 꽃

너를 위해 향기를 만들지니

정수리에서 발 끝까지

향기 머금은

바람으로 살아라.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5 즐거운 무게 소리새 2018-09-04 58
34 저는 당신을 생각할 소리새 2018-09-04 59
33 그 사람 앞에는 소리새 2018-09-04 54
32 눈물보다 더 투명한 소리새 2018-09-04 56
31 훈훈한 사랑의 빛을 소리새 2018-09-04 57
» 바람으로 살아라 소리새 2018-09-03 59
29 꽃잎 지던 날 소리새 2018-09-03 62
28 비가 개인 후에 일에 소리새 2018-09-03 54
27 그대는 아주 늦게 소리새 2018-09-03 57
26 내 안에 그대 살듯이 소리새 2018-09-03 67
25 사랑이란 생각조차 소리새 2018-09-03 63
24 편지 소리새 2018-09-03 56
23 현실 속에 생활 속에 소리새 2018-09-03 61
22 단풍보다 진한 빛깔로 소리새 2018-09-03 62
21 평범하지만 우둔하진 소리새 2018-09-03 62
20 천상에서나 볼까말까할 소리새 2018-09-03 61
19 항상 당신이 어디에 소리새 2018-09-02 66
18 꽃나무 하나 소리새 2018-09-02 65
17 그저 세월이라고만 소리새 2018-09-02 70
16 내 손에 들려진 신비의 소리새 2018-09-02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