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웃음을 읽고

조회 수 61 추천 수 0 2018.09.07 16:07:21

BwEeKYm.jpg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편지

 

내 생애

당신이 가장 아름다운 편지 였듯이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답장도

삼 백 예순 다섯 통의 당신이었습니다

 

편지 첫머리 마다

쓰고 또 쓰고 싶었던 편지도

당신..이라는 사랑이었습니다

 

당신이 참아내는 세월 만큼

나도 견디는 척 하는 것 이라고

 

당신이 괜찮은 척 하는 만큼

나도 괜찮은 것 이라고

여태껏

한 번도 부치지 못한 편지는

당신..이라는 이름이었습니다

 

내 생애

가장 그리운 편지는

당신이었습니다

그립다.. 쓰지 않아도 그립고

보고 싶다.. 적지 않아도 우울한

 

콧날 아리는 사연으로 다가오는

삼 백 예순 다섯통의 편지

책상 모서리에 쌓아두고

 

노을 앞에서면

당신이 앓는 외로움

저리도 붉게 타는구나

 

바람 지나면

당신의 한숨으로 듣고

 

내 생애

가장 소중한 편지는

당신이었습니다

 

저녁 창가에

누군가 왔다 가는 소리로

빗방울 흔들리는 밤에는

당신의 눈동자 속에 담긴

기다림 읽어내는

 

눈 부시게 맑은날에는

점 하나만 찍어도 알 수 있는

당신의 웃음을 읽고

 

가슴 흐린날에는

당신이 지어주신 그리움을 읽고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편지는

당신이었습니다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5 한 송이 꽃 소리새 2018-09-18 60
74 그를 부를 때는 소리새 2018-09-17 60
73 내가 느끼지 못한 것 소리새 2018-09-16 60
72 푸른 달빛 아래 소리새 2018-09-13 60
71 편히 잠들지 못하는 소리새 2018-09-11 60
70 행복은 그다지 어렵지 않다. 소리새 2018-09-08 60
69 마음속의 소리새 2018-09-19 59
68 내가 너를 버린 소리새 2018-09-14 59
67 눈이 멀었다 소리새 2018-09-13 59
66 지는 세월 아쉬워 소리새 2018-09-12 59
65 눈멀었던 그 시간 소리새 2018-09-10 59
64 그대를 잊었겠지요. 소리새 2018-09-07 59
63 다시 어디서든지 만날 수 있다 소리새 2018-09-05 59
62 나는 너무 작은 사람 소리새 2018-09-12 58
61 사람은 사랑한 만큼 산다 소리새 2018-09-09 58
60 남에게 주기 전에 소리새 2018-09-09 58
59 여름내 태양의 정열을 소리새 2018-09-07 58
58 바람으로 살아라 소리새 2018-09-03 58
57 꽃불 켜는 소리새 2018-09-19 57
56 나중지닌것도 소리새 2018-09-18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