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물가

조회 수 257 추천 수 0 2018.09.22 22:35:03

CGchqqr.jpg

 

밤 노래

 

내가 살던 먼 갈대밭에서

비를 맞는 당신,

한밤의 어두움도

내 어리석음 가려 주지 않는다.

 

산에서 더 높은 산으로

오르는 몇 개의 구름,

밤에는 단순한 물기가 되어

베개를 적시는 구름,

떠돌던 것은 모두 주눅이

들어 비가 되어 내리고

 

멀리 있으면 당신은

희고 푸르게 보이고

가까이 있으면

슬프게 보인다.

 

마른 산골에서는

밤마다 늑대들 울어도

쓰러졌다가도 같이 일어나

먼지를 터는 것이 어디

우리 나라의 갈대들뿐이랴.

 

모여서 사는 것이

어디 갈대들뿐이랴.

바람 부는 언덕에서,

어두운 물가에서

어깨를 비비며 사는 것이

어디 갈대들뿐이랴.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35 고기들은 강을 거슬러 소리새 2018-09-09 50
134 내가 여전히 나로 남아야 소리새 2018-09-04 51
133 하늘을 보니 소리새 2018-09-06 52
132 젖은 새울음소리가 소리새 2018-09-04 53
131 까막 눈알 갈아끼우 소리새 2018-09-09 53
130 안부가 그리운 날 소리새 2018-09-10 53
129 꽃그늘에 앉아 너를 소리새 2018-09-10 53
128 비가 개인 후에 일에 소리새 2018-09-03 54
127 투명한 공기의 소리새 2018-09-04 54
126 한번 등 돌리면 소리새 2018-09-05 54
125 물방울로 맺힌 내 몸 다시 소리새 2018-09-07 54
124 그 어떤 장면보다 소리새 2018-09-14 54
123 그 사람 앞에는 소리새 2018-09-04 55
122 그래서 나는 소리새 2018-09-05 55
121 아름다운 나무의 꽃 소리새 2018-09-06 55
120 그대 얼굴 바라보며 소리새 2018-09-06 55
119 눈물보다 더 투명한 소리새 2018-09-04 56
118 그 나비 춤추며 소리새 2018-09-05 56
117 아름다운 추억 소리새 2018-09-06 56
116 사랑의 우화 소리새 2018-09-06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