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물가

조회 수 155 추천 수 0 2018.09.22 22:35:03

CGchqqr.jpg

 

밤 노래

 

내가 살던 먼 갈대밭에서

비를 맞는 당신,

한밤의 어두움도

내 어리석음 가려 주지 않는다.

 

산에서 더 높은 산으로

오르는 몇 개의 구름,

밤에는 단순한 물기가 되어

베개를 적시는 구름,

떠돌던 것은 모두 주눅이

들어 비가 되어 내리고

 

멀리 있으면 당신은

희고 푸르게 보이고

가까이 있으면

슬프게 보인다.

 

마른 산골에서는

밤마다 늑대들 울어도

쓰러졌다가도 같이 일어나

먼지를 터는 것이 어디

우리 나라의 갈대들뿐이랴.

 

모여서 사는 것이

어디 갈대들뿐이랴.

바람 부는 언덕에서,

어두운 물가에서

어깨를 비비며 사는 것이

어디 갈대들뿐이랴.

엮인글 :
https://lynux.win/index.php?mid=freeboard&document_srl=1402&act=trackback&key=8d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 처음부터 새로 소리새 2018-09-26 592
134 사랑하는 이여 소리새 2018-09-25 284
133 단순하게 조금 느리게 소리새 2018-09-25 513
132 서두르지 않는 소리새 2018-09-24 533
131 내 쓸쓸한 날엔 소리새 2018-09-23 343
130 그대 앞에 서면 소리새 2018-09-23 158
129 그대 영혼의 반을 소리새 2018-09-23 55
» 어두운 물가 소리새 2018-09-22 155
127 얼굴 묻으면 소리새 2018-09-22 166
126 물처럼 투명한 소리새 2018-09-22 238
125 땀으로 땅으로 소리새 2018-09-21 51
124 눈부신 이 세상을 소리새 2018-09-21 54
123 가만히 서 있는 소리새 2018-09-21 149
122 이제 해가 지고 소리새 2018-09-21 428
121 귀뚜라미는 울어대고 소리새 2018-09-20 238
120 별 기대 없는 만남 소리새 2018-09-20 345
119 저무는 날에 소리새 2018-09-20 27
118 기억하시는가 소리새 2018-09-20 259
117 소리 듣고 소리새 2018-09-19 55
116 빛나는 별이게 소리새 2018-09-19 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