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두르지 않는

조회 수 28 추천 수 0 2018.09.24 22:58:31

OLaftzw.jpg

 

내게 다가 올 한 사람

 

사랑이 가볍지 않게..영혼이 거볍지 않게..

그렇게...

내게 다가 올 내 한 사람아

 

이 사람이 아니면 두 번 다시는

사랑 할 수 없을 거라 느껴지는

그런 날이 오기 전에는

우리 사랑을 조금만 가슴 속에 숨겨 둡시다.

 

이 사람이다.이 사람이 아니라면 죽어도 좋다

터져버릴 것 같은 운명.

 

서로 사랑하는 고슴도치도

어느 정도의 거리를 두기 마련 입니다.

좋다고 이쁘다고 무턱대고 자신의 소유로 하려 한다면

결국엔 서로에게 치유 할 수 없는 상처를 주기 때문 입니다.

 

넘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은

그리하여 시작도 없으므로 끝도 없는 그런

더디고 질긴 그리움만을 가슴에 새깁시다.

 

굳이 우리 말하지 맙시다.

사랑한다고..너 뿐이라고..

쉽게 내뱉지 맙시다.

 

더디고 약간은 천천히..

서두르지 않는 사랑이

더욱 값진 사랑으로 가는 유일한 방법이기에..

 

느낌만으로도 서로의 마음을

다 아는 것처럼 손을 내주고

마음을 포개면 안됩니다.

 

모른 척 그렇게 조금씩 조금씩 자라나는 선인장 가시처럼..

때론 가만히 지켜 봐 주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렇습니다.

사랑이란,말하고 싶은 말을

말하지않아야 하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굳이 말하지 않아도 됩니다.

나 또한 말하지 않겠습니다.

미워서..미워서 그런 게 아닙니다.

엮인글 :
https://lynux.win/freeboard/1418/84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 처음부터 새로 소리새 2018-09-26 190
134 사랑하는 이여 소리새 2018-09-25 41
133 단순하게 조금 느리게 소리새 2018-09-25 44
» 서두르지 않는 소리새 2018-09-24 28
131 내 쓸쓸한 날엔 소리새 2018-09-23 31
130 그대 앞에 서면 소리새 2018-09-23 13
129 그대 영혼의 반을 소리새 2018-09-23 13
128 어두운 물가 소리새 2018-09-22 13
127 얼굴 묻으면 소리새 2018-09-22 14
126 물처럼 투명한 소리새 2018-09-22 13
125 땀으로 땅으로 소리새 2018-09-21 14
124 눈부신 이 세상을 소리새 2018-09-21 13
123 가만히 서 있는 소리새 2018-09-21 15
122 이제 해가 지고 소리새 2018-09-21 13
121 귀뚜라미는 울어대고 소리새 2018-09-20 13
120 별 기대 없는 만남 소리새 2018-09-20 10
119 저무는 날에 소리새 2018-09-20 2
118 기억하시는가 소리새 2018-09-20 5
117 소리 듣고 소리새 2018-09-19 2
116 빛나는 별이게 소리새 2018-09-19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