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처럼 투명한

조회 수 45 추천 수 0 2018.09.22 00:42:52

NxzvGT1.jpg

 

나는 물의 마을을 꿈꾼다

 

내 몸 물처럼 츨렁이다 증발되듯 깨어납니다

오늘도 그대를 비켜가지 못합니다.

 

나 그대 몸 속에서 오래도록 출렁입니다

나 그대 시내 같은 눈을 보며 물의 마을을 꿈꿉니다

그 물의 마을, 꿈꾸는 내 입천장에서 말라붙습니다

 

놀라워라, 그 순간 그대 가슴속에 끝없이

범람하고 있는 내 사랑 봅니다

 

이 세상 모오든 것을 비켜갑니다그대마저도 비켜갑니다

그 비켜감의 끝간 데, 지고한 높이의 하늘이 있습니다

 

오오, 달비늘로 미끄러지는 내 사랑

갈대 밑둥을 가만히 흔들고 지나갈 뿐입니다

 

바위 틈에 소리없이 스미고 스밀 뿐입니다

내 몸 투명한 물이기에

이 세상 어느 것보다 낮게 흐릅니다

 

수만 가지로 샘솟는 길을 따라 내가 흩어져 흘러갑니다

그러나 물방울의 기억이 그대 눈빛처럼 빛나는 시냇가에

내 사랑 고요히 모이게 합니다

 

드맑은 그리움 온통 무거워지면

물방울로 맺힌 내 몸 다시 흐르기 시작합니다

 

물처럼 투명한 내 몸 속, 물처럼 샘솟는 내 사랑 보입니다

내 사랑에 내가 놀라 화들짝 물방울로 맺힙니다

 

내 몸 물처럼 출렁이는 꿈을 꿉니다

내 몸 그대에게 물처럼 흐르는 꿈을 꿉니다

나 그대 앞에서 물처럼 투명한 꿈을 꿉니다

엮인글 :
https://lynux.win/freeboard/1394/62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 처음부터 새로 소리새 2018-09-26 388
134 사랑하는 이여 소리새 2018-09-25 159
133 단순하게 조금 느리게 소리새 2018-09-25 149
132 서두르지 않는 소리새 2018-09-24 112
131 내 쓸쓸한 날엔 소리새 2018-09-23 123
130 그대 앞에 서면 소리새 2018-09-23 43
129 그대 영혼의 반을 소리새 2018-09-23 50
128 어두운 물가 소리새 2018-09-22 45
127 얼굴 묻으면 소리새 2018-09-22 64
» 물처럼 투명한 소리새 2018-09-22 45
125 땀으로 땅으로 소리새 2018-09-21 46
124 눈부신 이 세상을 소리새 2018-09-21 49
123 가만히 서 있는 소리새 2018-09-21 46
122 이제 해가 지고 소리새 2018-09-21 44
121 귀뚜라미는 울어대고 소리새 2018-09-20 41
120 별 기대 없는 만남 소리새 2018-09-20 51
119 저무는 날에 소리새 2018-09-20 22
118 기억하시는가 소리새 2018-09-20 44
117 소리 듣고 소리새 2018-09-19 36
116 빛나는 별이게 소리새 2018-09-19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