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기대 없는 만남

조회 수 345 추천 수 0 2018.09.20 18:04:06

9v1z8fL.jpg

 

귀한사람

 

어떻게 만났느냐보다

어떻게 간직할 것인가를 기뻐하면서.

 

누군가의 귀한 이름을 부르기 위해

나는 또 그 작고도 큰 세상으로 들어가

칸칸이 그리움을 심는다

 

우연이었기에

별 기대 없는 만남이었기에

꾸밈없는 모습으로 서로를 안는다

 

가슴으로 다가가고 누군가

가슴을 열어주었을 때 우리는

그 이름을 새기며 울기도 한다

 

창밖엔 포근히 비가 내리고

때론 환한 달빛이

내 안을 들여다본다

슬퍼서만 우는 세상은 아니다

 

컴퓨터를 열면 거기

내 이름을 불러주는 이 있다

순간 알 수 없는 격정에

고백을 하듯 자판을 두드린다

엮인글 :
https://lynux.win/index.php?mid=freeboard&document_srl=1370&act=trackback&key=f8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 처음부터 새로 소리새 2018-09-26 592
134 사랑하는 이여 소리새 2018-09-25 284
133 단순하게 조금 느리게 소리새 2018-09-25 513
132 서두르지 않는 소리새 2018-09-24 533
131 내 쓸쓸한 날엔 소리새 2018-09-23 343
130 그대 앞에 서면 소리새 2018-09-23 158
129 그대 영혼의 반을 소리새 2018-09-23 55
128 어두운 물가 소리새 2018-09-22 155
127 얼굴 묻으면 소리새 2018-09-22 166
126 물처럼 투명한 소리새 2018-09-22 238
125 땀으로 땅으로 소리새 2018-09-21 51
124 눈부신 이 세상을 소리새 2018-09-21 54
123 가만히 서 있는 소리새 2018-09-21 149
122 이제 해가 지고 소리새 2018-09-21 428
121 귀뚜라미는 울어대고 소리새 2018-09-20 238
» 별 기대 없는 만남 소리새 2018-09-20 345
119 저무는 날에 소리새 2018-09-20 27
118 기억하시는가 소리새 2018-09-20 259
117 소리 듣고 소리새 2018-09-19 55
116 빛나는 별이게 소리새 2018-09-19 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