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서로 물이 되어

조회 수 54 추천 수 0 2018.09.07 22:40:06

KP9Bid7.jpg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우리 서로 물이 되어 흐른다면

바위를 깎거나 갯벌 허무는 밀물 썰물보다는

물오리떼 쉬어가는 저녁 강물이었음 좋겠어

이렇게 손을 잡고 한 세상을 흐르는 동안

갈대가 하늘로 크고 먼 바다에 이르는

강물이었음 좋겠어.

 

이 세상의 어느 한 계절 화사히 피었다

시들면 자취 없는 사랑 말고

저무는 들녘일수록 더욱 은은히 아름다운

억새풀처럼 늙어갈 순 없을까

바람 많은 가을 강가에 서로 어깨를 기댄 채

 

꽃분에 가꾼 국화의 우아함 보다는

해가 뜨고 지는 일에 고개를 끄덕일 줄 아는

구절초이었음 해.

내가 사랑하는 당신이 꽃이라면

꽃 피우는 일이 곧 살아가는 일인

콩꽃 팥꽃이었음 좋겠어.

 

저녁숲에 내리는 황금빛 노을이기보다는

구름 사이에 뜬 별이었음 좋겠어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버드나무 실가지 가볍게 딛으며 오르는 만월이기보다는

동짓달 스무날 빈 논길을 쓰다듬는 달빛이었음 싶어.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고기들은 강을 거슬러 소리새 2018-09-09 50
74 사람은 사랑한 만큼 산다 소리새 2018-09-09 58
73 남에게 주기 전에 소리새 2018-09-09 58
72 한 순간 가까웁다 소리새 2018-09-09 64
71 그 모든 슬픔을 소리새 2018-09-08 62
70 저 나무들처럼 또 소리새 2018-09-08 56
69 내 쓸쓸한 날엔 소리새 2018-09-08 55
68 행복은 그다지 어렵지 않다. 소리새 2018-09-08 60
67 눈을 뜨고 생각해 봐도 소리새 2018-09-07 56
» 우리 서로 물이 되어 소리새 2018-09-07 54
65 들고 있는 번뇌로 소리새 2018-09-07 62
64 물방울로 맺힌 내 몸 다시 소리새 2018-09-07 53
63 눈을 감으면 늘 당신의 소리새 2018-09-07 54
62 당신의 웃음을 읽고 소리새 2018-09-07 61
61 내 마음은 마른 나뭇가지 소리새 2018-09-07 65
60 여름내 태양의 정열을 소리새 2018-09-07 58
59 그대를 잊었겠지요. 소리새 2018-09-07 59
58 견딜수 없는 계절 소리새 2018-09-07 56
57 내 무너지는 소리 듣고 소리새 2018-09-07 55
56 새도 날지 않았고 소리새 2018-09-06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