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은 마른 나뭇가지

조회 수 67 추천 수 0 2018.09.07 14:20:13

dgeWbcA.jpg

 

내 마음은 마른 나뭇가지

 

내 마음은 마른 나무가지

주여

빛은 죽고 밤이 되었나이다!

 

내마음은 마른 나무가지

주여

나의 육체는 이미 저물었나이다!

사라지는 먼뎃 종소리를 듣게 하소서

마지막 남은 빛을 공중에 흩으시고

어둠 속에 나의 귀를 눈뜨게 하소서.

 

당신께서 내게 남기신

이 모진 두팔의 형상을 벌려

바람 속에 그러나

바람 속에 나의 각곡한 포옹을

두루 찾게 하소서.

 

내 마음은 마른 나무가지

주여

저 부리 고운 새새끼들과

창공에 성실하던 그의 어미 그의 잎사귀들도

나의 발부리에 떨여져 바람부는 날은

가랑잎이 되게 하소서.

 

내 마음은 마른 나무가지

주여

나의 머리 위으로 산까마귀 울음을 호올로

날려 주소서.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고기들은 강을 거슬러 소리새 2018-09-09 50
74 사람은 사랑한 만큼 산다 소리새 2018-09-09 61
73 남에게 주기 전에 소리새 2018-09-09 60
72 한 순간 가까웁다 소리새 2018-09-09 65
71 그 모든 슬픔을 소리새 2018-09-08 62
70 저 나무들처럼 또 소리새 2018-09-08 56
69 내 쓸쓸한 날엔 소리새 2018-09-08 59
68 행복은 그다지 어렵지 않다. 소리새 2018-09-08 60
67 눈을 뜨고 생각해 봐도 소리새 2018-09-07 56
66 우리 서로 물이 되어 소리새 2018-09-07 56
65 들고 있는 번뇌로 소리새 2018-09-07 64
64 물방울로 맺힌 내 몸 다시 소리새 2018-09-07 54
63 눈을 감으면 늘 당신의 소리새 2018-09-07 58
62 당신의 웃음을 읽고 소리새 2018-09-07 61
» 내 마음은 마른 나뭇가지 소리새 2018-09-07 67
60 여름내 태양의 정열을 소리새 2018-09-07 63
59 그대를 잊었겠지요. 소리새 2018-09-07 61
58 견딜수 없는 계절 소리새 2018-09-07 56
57 내 무너지는 소리 듣고 소리새 2018-09-07 60
56 새도 날지 않았고 소리새 2018-09-06 61